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ISSUE] '흥행성공‘ K리그, 시즌관중 230만 돌파...전년 대비 73만↑

[인터풋볼=축구회관] 신명기 기자= K리그 누적관중이 7년 만에 230만 명을 돌파했다. 전년도 대비 73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K리그가 흥행에 성공했다는 근거로 삼을 수 있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K리그 주간 브리핑을 열었다. 이날 2019시즌 K리그 관중기록, K리그1 38라운드 예상 경우의 수, K리그-대한축구협회(KFA) 통합 중계권 사업자 선정 추진 배경에 대한 부분이 주제로 다뤄졌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K리그1,2 누적관중이 230만 명을 돌파했다는 점이다. 이번 시즌 230만 4,138명이 경기장을 찾아 지난 2012년 238만 2,070명으로 집계된 이후 7년 만에 다시 23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승강제를 도입한 이후로 보면 230만 관중 돌파는 최초의 일이다.

기대되는 기록도 있다. 바로 K리그1 최초로 경기당 평균 관중 8,000명을 돌파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현재 K리그1 경기당 평균 관중 8,000명 이상을 기록 중이고 K리그2도 평균 2,000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따라서 K리그1 38라운드 6경기에서 4만 7,509명(경기당 평균 7,918.2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을 경우 K리그1 최초로 경기당 평균 관중 8,000명을 돌파하게 된다.

구단 별로 보면 K리그2로 강등된 전남을 제외하면 K리그1,2 구단이 관중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구단은 대구(203% 증가)로 지난해 3,518명의 평균 관중에서 올해 1만 661명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K리그2에서는 서울과 천안을 오가며 홈 경기를 치른 서울 이랜드가 351%의 관중 증가율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K리그2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 증거도 찾을 수 있었다. 대부분의 구단이 관중수가 늘었는데 K리그2 누적 관중이 50만 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52만 7,647명의 누적 관중수를 기록하고 있다. K리그2에서 경기당 평균관중 1,000명 이하인 팀이 하나도 없는 것도 최초의 일이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