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POINT] '유비무환' 유상철 리더십이 이끌어낸 인천의 승전보

[인터풋볼=인천] 신동현 기자= 유비무환(有). 평소에 준비가 철저하면 모든 일에 근심이 없음을 뜻하는 말이다. 유상철 감독은철저한 사전 준비로 이번 시즌 인천 유나이티드의 명운이 걸린 경기에서 승전보를 울렸다.

인천은 24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에서 상주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인천은 승점 33점을 기록하며 생존 경쟁에서 제일 앞서 있던 흐름을 이어갔다.

결과에 따라 인천의 잔류가 확정될 수 있는 경기였다. 인천이 상주에 승리하고 경남FC와 제주 유나이티드가 패배하면 인천이 10위를 유지해 잔류가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유상철 감독은 “마지막 홈경기에서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과 좋은 결과를 안겨드리고 싶다.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로 선발을 구성했다. 케힌데도 컨디션이 좋기 때문에 준비 중이다”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인천은 수많은 기회를 무산시키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 돌입한 인천은 보다 매서운 공격을 펼쳤다. 유상철 감독은 골이 나오지 않자 문창진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고 적중했다. 문창진은 후반 30분 선제골을 기록하며 믿음에 보답했다.

이에 유상철 감독은 예고했던 케힌데의 투입까지 시도하며 공격의 무게감을 더했다. 이후 케힌데는 후반 43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자신의 첫 골이자 인천이 잔류 경쟁에서 앞설 수 있는 골이었다. 상주를 제압한 인천은 다음 일정인 경남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잔류를 확정할 수 있게 됐다.

모든 수는 유상철 감독이 의도대로 흘러갔다. 경기 후 유상철 감독은 “전반전에 골이 나오지 않아 답답한 감이 있었다. 그래서 후반전에 변화를 줬다. 선수들에게 수비 라인을 더 끌어올리고 공을 받을 때도 상대 진영을 향해 잡아두라고 했다. 횡패스보다 백패스가 많았던 점도 지적했다. 후반전에서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개선해줘서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며 승리의 비결을 밝혔다.

골을 기록한 선수들에 대해서도 칭찬을 남겼다. 유상철 감독은 “문창진과 케힌데의 컨디션이 굉장히 좋았다. 이 선수들을 언제 기용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문창진이 기습적인 능력이 좋기 때문에 투입했는데 잘 맞아 들어갔다. 머릿속에 이미지 트레이닝을 계속 그리고 있다. 오늘 특히 케힌데의 움직임과 컨디션이 나쁘지 않았다. 오늘 같은 날씨에 투입하기 적합하다고 생각해서 기대를 많이 했다. 짧은 시간이지만 골을 넣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골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번 경기만을 위해 준비해서 얻은 성과가 아니었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 5월 인천에 부임한 이후 특유의 리더십으로 인천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선제골을 기록한 문창진은 “(유상철)감독님은 따듯한 분이고 항상 선수들을 잘 챙겨주신다. 가족 같은 분이기 때문에 골을 기록하고 감독님께 달려갔던 것 같다. 3주 동안 간절하게 준비했다.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것을 실행하기 위해 노력하다 보니 홈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은 “유상철 감독님이 부임하시고 팀이 많이 달라졌다. 감독님이 선수들을 대하는 방식은 다그치는 것이 아닌 품어주는 리더십이다. 아빠 같은 마음으로 선수들을 지도한다. 이에 경기에 자주 나오지 못하는 선수들과 임대 선수들까지 팀을 위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칭찬했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 5월 부진에 빠진 팀을 구해야 하는 임무를 띠고 인천에 부임했다. 아직 잔류가 확정되지 않았지만 자신만의 리더십과 철저한 사전 준비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이에 생존왕 인천은 유상철 감독과 함께 마지막 승부에서 다시 한번 승전보를 울릴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