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POINT] ‘충격의 강등’ 제주, 부산-전남 이어 세 번째 기업구단 강등

[인터풋볼=제주] 정지훈 기자= 부산, 전남에 이어 기업구단으로는 세 번째로 강등이다. 제주가 안방에서 수원에 역전패를 허용하며 다이렉트 강등이 확정됐고, 제주의 분위기는 그야말로 최악이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24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에 2-4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제주는 승점 27점에 머물며 리그 최하위를 기록했고,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강등이 확정됐다.

경기 후 최윤겸 감독은 “구단 관계자, 제주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현실을 받아들이는 것이 가혹하다는 생각도 든다. 선수들은 의욕적으로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후반에 상대의 변화를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아쉬움이 가득한 시즌이었다. 제주는 이번 시즌 윤일록, 아길라르, 이근호, 오승훈, 김동우, 최규백, 남준재, 임상협 등 수준급의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지만 시즌 내내 아쉬움을 남겼고, 결국 기업구단으로는 세 번째로 강등됐다.

이에 대해 최윤겸 감독은 “제 능력이 부족한 것 같다. 위기 상황을 극복하지 못했고, 선수들한테 좋은 전략을 줬어야 했다. 모든 책임은 저한테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제주의 분위기는 그야말로 최악이다. 경기 후 제주의 선수들은 고개를 숙인 채 그라운드를 돌았고, 몇몇 팬들은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박수를 보냈다. 그러나 제주를 오랫동안 응원했던 열성 팬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며 구단과 선수단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제주의 프런트도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제주는 이번 수원전에서 승리한 후 마지막 라운드에서 극적인 반전을 노렸다. 특히 마지막 라운드에서 인천-경남의 맞대결이 남아있었기 때문에 수원-성남을 연달아 잡는다면 11위에 올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모든 꿈이 물거품이 됐고, 충격을 감추지 못한 채 경기장을 떠나야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