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강등’ 제주 발목 잡은 이임생 감독, “수원 희망을 봤다”

[인터풋볼=제주] 정지훈 기자= 제주의 발목을 잡은 수원의 이임생 감독이 젊은 선수들을 통해 희망을 봤다며 밝은 미래를 그렸다.

수원 삼성은 24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에 4-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승점 48점으로 리그 8위를 확정했다. 반면, 제주는 승점 27점에 머물며 리그 최하위를 기록했고,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강등이 확정됐다.

경기 후 이임생 감독은 “전반에 상대 공격수들이 스위칭하는 것을 잘 막지 못했다. 후반에 포백으로 전환을 하면서 지역적으로 잘 막았고, 한석희 등 젊은 선수들이 들어가면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박상혁도 올해 데뷔였다. 젊은 선수들이 잘해준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수원이 시즌 막판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FA컵 결승전에서 대전 코레일을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한 수원이 이번 제주전에서도 역전승을 성공하며 상승세의 분위기를 탔다. 특히 후반에 투입된 한석희, 염기훈, 박상혁이 맹활약하며 승부를 뒤집었고, 멀티골을 터뜨린 타가트의 활약도 매우 인상적이었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다음 시즌) 희망을 봤다. 한 경기만 가지고 자만심을 가지면 안 된다. 계속 발전을 해야 한다”면서 젊은 선수들의 발전을 강조했고, 이어 “한석희가 11경기 정도 기회를 받았다. 데뷔 시즌에 자신의 장점을 보여주는 것은 쉽지 않다. 계속 기회를 주는 것은 어렵다. 주어진 시간에 장점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자만심을 버리고 겸손하게 꾸준히 노력한다면 기회를 주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이임생 감독은 득점왕 경쟁을 펼치는 타가트에 대해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타가트가 팀 동료들의 도움을 받았고, 고마움을 표현해야 할 것 같다. 마지막 한 경기가 남았다. 득점왕 레이스를 하고 있다는 것에 고맙다.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