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현장메모] "유상철! 유상철!" 인천의 한 목소리, 응원 영상과 박수로 쾌유 기원

[인터풋볼=인천] 신동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의 팬들이 어느때보다 뜨거운 응원으로 유상철 감독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인천은 24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에서 상주 상무를 상대한다. 강등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인천은 생존을 위해 상주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유상철 감독은 병마와 싸우고 있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 19일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췌장암 4기를 진단받았음을 알렸다. 하지만 유상철 감독은 "팬 여러분과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한다. 남은 2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겠다. 축구인의 자존심을 걸고 인천의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이에 많은 관중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을 찾았다. 경기장과 가장 가까운 도원역부터 매표소까지 인천의 유니폼을 입은 팬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홈 서포터들은 '유상철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라는 걸개를 걸어 응원에 나섰다.

경기 전 인천은 유상철 감독의 인터뷰가 담긴 특별 영상을 준비해 팬들과 소통했다. 경기 시작 전 유상철 감독의 위해 경기장을 찾은 모든 이들이 30초간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였지만 팬들은 모두 일어나 박수를 보내며 어느 때보다 열정적인 함성을 보냈다.

사진=신동현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