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리뉴, 토트넘 유니폼 들고 ‘찰칵!’...첫 훈련도 곧 시작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주제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 홋스퍼의 유니폼을 들어올리며 팀 일원이 됐음을 알렸다.

무리뉴 감독이 20일(한국시간)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했다. 계약 기간은 2022-23시즌까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의 대체자로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무리뉴다. 포체티노는 2014년부터 토트넘을 정상권 팀으로 성장시켰다. 하지만 이번 시즌 부진의 늪에 빠졌고, 순위는 14위까지 추락했다. 이에 토트넘은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결정했다.

지난 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직에서 물러난 뒤 1년 만의 감독직 복귀다.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무리뉴는 “훌륭한 유산과 열정적인 팬들을 보유한 이 구단에 합류하게 돼 흥분된다. 선수단과 유소년 팀의 실력이 나를 흥분 시킨다. 이러한 선수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것이 나를 매료시켰다”라고 첫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 계약서에 서명한 무리뉴는 토트넘 구단 채널을 통해 유니폼을 들어올린 모습 또한 공개했다.

곧 선수단과의 만남도 있을 예정이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는 “오후(현지시간) 무리뉴가 첫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첫 훈련이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무리뉴는 오는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을 통해 토트넘 데뷔전을 치른다. 

사진= 토트넘 홋스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