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손흥민의 작별 인사, “포체티노 감독님, 당신에게 인생까지 배웠어요...행운을 빕니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를 떠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을 떠났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와 작별을 발표했다.

경질 이유는 성적 부진이었다. 2014년 사우샘프턴을 떠나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은 포체티노는 5년 반 동안 팀을 유럽 정상권으로 만들어놓았다. 그러나 토트넘의 자금 사정이 포체티노 감독을 만족시켜주지 못했고, 이는 이들의 관계가 멀어지는 계기가 됐다.

게다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4위까지 추락하는 등의 부진이 동반되자 결국 토트넘은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했다.

비록 경질로 토트넘과 인연이 끝났지만, 토트넘 선수단을 비롯한 팬들은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 한 시간을 감사하며 또 행운을 빌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의 사랑을 받은 손흥민 역시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에게 얼마나 감사한지 말 할 필요도 없을 정도다. 말로 나의 고마움을 표현할 수가 없다”라면서 “난 당신에게서 축구 뿐 아니라 인생을 배웠다. 당신의 미래에 행운을 빈다”라며 작별 인사를 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