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김학범, ‘췌장암 4기’ 유상철 향한 응원 메시지 “믿습니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정지훈 기자= “유상철 감독. 모든 것은 정신력이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유 감독도 분명히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나는 믿습니다. 그러니 유 감독 힘내세요. 파이팅!!”

유상철 감독이 19일 인천 유나이티드의 공식 채널을 통해 직접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상철 감독의 건강 이상설이 처음으로 제기된 시점은 성남FC전을 치른 지난달 19일이었다. 황달 증세를 보였고 선수들이 경기 후 눈물을 흘리는 등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됐다.

이후 인천의 전달수 대표이사가 나서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언론을 통해 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을 지켜봤다”면서 “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다만 정확한 병명이나 진단에 대한 부분은 밝혀지지 않았다.

결국 유상철 감독은 직접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스스로 밝히면서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지만 받아들여야만 했다. 나 때문에 선수-팀에게 피해가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하고 맡은 바 임무를 다하면서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어 유 감독은 “우리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팬 여러분께서 끝까지 우리 인천을 믿고 응원해주시듯이 나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췌장암이라는 큰 병과 싸우지만 유상철 감독은 좌절하지 않았다. 오히려 여전히 강등권에 있는 인천을 먼저 생각하며 치료가 아닌 ‘잔류’가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축구계는 물론이고,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이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제자’ 김진야도 진심을 담아 쾌유의 메시지를 전했다. 2019 두바이컵을 마치고 귀국한 김진야는 ‘스승’ 유상철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잠시 울먹였고, “상당히 조심스럽다. 저도 그냥 기다릴 뿐이다. 정말 쾌유되시길 바라고 있다”며 쾌유를 간절하게 바랐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학범 감독도 마찬가지. 김 감독은 “유상철 감독. 모든 것은 정신력이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유 감독도 분명히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나는 믿습니다. 그러니 유 감독 힘내세요. 파이팅!!”이라는 메시지를 건네며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