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토트넘, 새 사령탑에 무리뉴 선임...’스페셜 원 귀환’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 홋스퍼가 ‘스페셜 원’ 주제 무리뉴 감독을 선임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무리뉴 감독의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3년까지다. 

토트넘과 포체티노 감독이 작별했다. 2014년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포체티노 감독은 잉글랜드를 넘어 유럽 정상권을 넘보는 팀으로 탈바꿈 시켰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까지 이끌며 토트넘의 전성기를 불러오는 듯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시작과 함께 동력이 크게 떨어졌다. 시즌 초반부터 부진을 면치 못했고, 순위는 급락해 리그 14위까지 추락했다.

이 사이 전폭적인 지원을 받지 못한 포체티노 감독과 구단 수뇌부의 관계가 악화됐고, 결국 이를 이기지 못한 채 작별을 고하게 됐다.

이 가운데 토트넘의 다음 선택은 무리뉴 감독이다. 무리뉴 감독은 챔피언스리그 2회를 비롯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회에 빛나는 명장이며 ‘스페셜 원’으로 불리고 있다. 지난 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작별한 뒤 한동안 지휘봉을 잡지 않았던 무리뉴 감독에게 토트넘이 찾아갔고, 지휘봉을 맡기게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