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김학범호 귀국] ‘두바이컵 MVP' 김대원, “올림픽은 꼭 뛰고 싶은 대회”

[인터풋볼=인천공항] 정지훈 기자= 2019 두바이컵에서 MVP(최우수선수)를 받은 김대원이 올림픽 무대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19일 오후 8시 45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 최종전에서 UAE와 1-1로 비겼다.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을 각각 2-0, 3-0으로 제압했고 지난 17일에는 이라크와 3-3으로 비겨 2승 1무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에서 비긴 한국은 2승 2무를 기록하며 3승 1무의 UAE를 넘어서지 못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는 못했다.

우승컵은 없었지만 많은 것을 얻은 김학범호다. 유럽에서 뛰는 백승호, 정우영이 합류해 기량을 점검했고, 조영욱, 오세훈, 조규성, 이동준, 김대원, 정승원 등 공격진에서 뛰어난 선수들이 나오면서 김학범 감독을 기쁘게 했다.

특히 김대원은 대회에서 2골을 터뜨리며 MVP를 받았다.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대원은 “솔직히 MVP를 기대하지는 않았는데 좋게 봐주셨던 것 같다. 상을 받아 기분 좋게 돌아왔다. 저 말고도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많다. 좋은 경기를 하고 돌아왔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대원은 “20세 이하 선수들이 들어왔는데 워낙 능력이 있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서로 도우며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 아무래도 경쟁이 있어야 개인적으로, 팀 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 기분 좋게 받아들이고 훈련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가장 치열한 포지션은 2선이다. 유럽에서 뛰는 정우영은 물론이고, K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는 김대원, 조영욱, 이동준, 정승원, 엄원상 등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대원은 “아무래도 올림픽은 꼭 뛰어보고 싶은 대회다.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하고 있다. 백승호는 어린 시절부터 함께 했던 선수다. 두 선수 모두 개인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기 때문에 호흡을 맞추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좋은 선수들이 2선에 많다. 긴장을 늦추면 안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