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아부다비] 완패했지만 벤투호, 실망 대신 “배울 수 있었던 기회” 이구동성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비록 브라질에 완패했지만 축구 대표팀의 표정에서 실망감을 찾아볼 수 없었다. 대표팀은 입을 모아 배울 수 있었던 기회라 말했고, 앞으로의 발전을 기대하게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아쉬운 패배였지만 배운 점도 많았다. 세계적인 강호 브라질을 상대로 당당하게 맞서 싸웠다. 비록 3실점했지만 위협적인 장면도 창출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결과에 비해서는 경기 내용은 치열했다고 생각한다. 브라질이 효율적으로 마무리했던 결과다. 특히 전반전에 브라질이 2번의 득점 기회를 모두 살리면서 우리 플레이에 악영향을 줬다. 0-2에서도 따라잡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찬스를 놓치면서 어려워졌다. 결과적으로 무득점으로 끝났으나 공격적으로는 잘했다. 당연히 브라질이 이길만한 경기였으나 이런 큰 스코어가 날 경기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민재도 “안될 것 같으면 아예 시도를 안 하더라. 실수가 나올 법하면 시도 자체를 안 하더라. 등지는 것도 다르고, 수비를 어떻게 가지고 노는지를 아는 것 같다. 나와 굳이 싸우지 않고도 위협적 장면을 많이 만들더라”라며 느낀점을 전했다. 그리고 김민재는 “느끼는 게 많았고, 뭘 보완해야 하는지도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황희찬 역시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이 배운 점도 있다.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경기였다. 부족한 부분을 다시 생각하면서 조금 더 발전하고 싶었던 경기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기 결과는 3점 차 패배였지만 벤투호는 밝은 미래를 꿈꿨다. 아직 월드컵까지 3년의 시간이 남았고, 벤투호는 조직력을 다지며 월드컵 예선과 월드컵 본선을 준비한다. 브라질전 패배에도 질타의 여론이 없는 이유이다. 벤투호는 ‘세계 최강’ 브라질을 맞아 쓴 보약을 마셨고, 앞으로 발전할 것을 다짐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