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아부다비] 아쉬움 가득 김민재, “브라질은 수비를 가지고 놀 줄 알더라”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김민재는 아쉬움 가득한 모습이었다. 김민재는 브라질은 강했고, 배우면서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들은 수비를 어떻게 가지고 노는지 아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김민재는 김영권과 함께 중앙 수비 조합을 구성해 경기에 나섰다. 김민재는 분투를 벌였지만 브라질의 공세를 막아내는데 역부족이었고, 아쉽게 3실점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만난 김민재는 “실점을 3실점이나 해서 너무 아쉬운 경기였다. 상대가 워낙 강한 팀이라 배우면서 한 것 같다”면서 “조직적으로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첫 번째, 세 번째 골에서 조직력이 흐트러진 게 문제였다. 선수들이 강팀과 하면서 많이 배웠을 거라 생각한다. 나도 강팀과 하면서 많이 배웠다. 다음 소집 때에는 각자 다듬어야할 부분 생각해서 올 것이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특히 배운 점에 대해 김민재는 “수비수들보다는 공격수들에게 배웠다. 중국에서도 잘하는 공격수들을 많이 잡아봤지만 유럽에서 잘하다 중국 와서 뛰는 선수들과 현재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 비교 했을 때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 중국 돌아가서 리그할 때도 그 부분 잘 생각해서 경기를 뛰어야 할 거 같다. 개인적으로 경기에 만족하지 못한다. 결과는 가져오기 힘들다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축구를 하며 공격수를 방해를 못한 게 처음인 것 같다. 느끼는 게 많았고, 뭘 보완해야 하는지도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김민재는 브라질 선수들에 대해 “안될 것 같으면 아예 시도를 안 하더라. 실수가 나올 법하면 시도 자체를 안 하더라. 등지는 것도 다르고, 수비를 어떻게 가지고 노는지를 아는 것 같다. 나와 굳이 싸우지 않고도 위협적 장면을 많이 만들더라”며 혀를 내둘렀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