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아부다비] 여지없었던 쿠티뉴 존...한국 추격 의지 꺾었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필리페 쿠티뉴의 프리킥 골이 한국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한국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선 평가전에서 브라질에 0-3으로 완패했다.

한국의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김문환,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가 4백에 섰다. 정우영과 주세종이 중원에 포진했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2선에 자리했다. 원톱은 황의조였다.

이날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로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라인을 끌어내리지 않고 파울루 벤투 감독 특유의 전술을 가동하면서 빌드업을 통해 브라질을 이겨내려 애썼다.

브라질도 쿠티뉴를 비롯해 히샬리송, 가브리엘 제주스, 파케타 등을 앞세워 한국의 수비라인을 공략하려 했다.

역시 네이마르가 없는 브라질에서 중심이 된 선수는 쿠티뉴였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쿠티뉴는 측면과 중앙을 오가면서 특유의 창의적인 플레이로 브라질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첫 골도 쿠티뉴의 플레이로부터 시작됐다. 쿠티뉴가 오버래핑하던 로디에게 공을 건냈고 이것이 파케타의 헤더골로 연결됐다.

한국이 물러서지 않고 추격에 나서려던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은 것은 쿠티뉴였다. 중앙에서 왼쪽으로 약간 치우친 ‘쿠티뉴 존’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은 장면에서 추가골이 나왔다. 쿠티뉴의 직접 프리킥은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면서 브라질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한국에 상당한 타격을 입혔다. 쿠티뉴의 골이 나오면서 한국은 추격 동력을 잃었고 추가로 한 골 더 실점하면서 브라질의 강력함을 실감할 수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