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브라질 한국] '수비 와르르' 한국, 브라질에 연달아 실점...0-2 뒤진 채 전반종료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수비가 한 번에 무너졌다. 한국이 브라질을 상대로 2실점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

한국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파케타와 쿠티뉴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0-2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의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김문환,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가 4백에 섰다. 정우영과 주세종이 중원에 포진했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2선에 자리했다. 원톱은 황의조였다.

전반 2분, 손흥민이 우측면을 돌파 후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상대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한국은 전반 9분, 일격을 허용했다. 좌측에서 로디가 올린 크로스를 파케타가 마무리한 것이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전반 15분, 손흥민이 중거리 슈팅을 날려봤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1분에도 손흥민은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지만 공은 골문을 아슬아슬하게 외면했다.

전반 36분, 브라질이 프리킥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키커로 나선 쿠티뉴가 골문 구석을 가르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전반 42분, 정우영의 강력한 프리킥이 골키퍼 맞고 흐른 공이 다시 쿠티뉴 맞고 골대를 강타하며 한국은 만회골의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결국 브라질이 앞선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