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WC 예선 리뷰] ‘PK 선방’ 베트남, 태국과 0-0 무...5G 무패+조 1위 유지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베트남이 골이 취소되는 아쉬움 속에 태국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페널티킥을 선방한 것이 승점 확보에 도움이 되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5차전 홈경기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베트남(승점11)은 말레이시아(승점9)에 앞선 1위를 지켰다. 태국은 이번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얻어 선두권으로 올라서려 했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경기 초반 베트남은 꽝하이-티엔린-반토안을 최전방에 배치했다. 무리하게 공격적으로 나서지 않으면서 빠른 공격으로 기회를 잡으려 했다.

베트남은 전반 중반 실점 위기를 맞았다. 전반 28분 태국이 페널티킥을 얻었고 분마탄의 슈팅을 골키퍼인 당반람이 막아섰다.

위기를 넘긴 베트남은 전반 30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두훙둥이 강력한 헤더로 득점에 성공하는 듯 했다. 하지만 파울이 선언되면서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 들어 퐁 홍 뒤, 콩 푸엉, 안 두크를 투입했고 태국은 티아트라쿨, 팔라를 넣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0-0으로 끝났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