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아부다비] 브라질전 출격 조현우, 월드컵처럼 ‘빛현우 모드’ 보여줄 차례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조현우가 다시 한 번 ‘빛현우’로 등극할 준비를 마쳤다. 조현우는 ‘강호’ 브라질을 맞아 월드컵 독일전처럼 선방쇼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 브라질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친선경기를 가진다.

경기를 앞두고 대표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조현우가 골문을 지킨다. 김문환,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가 4백에 선다. 정우영과 주세종이 중원에 포진하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2선에 자리한다. 원톱은 황의조이다.

골키퍼에 조현우가 나서는 대목이 눈에 띈다. 벤투 감독은 지난 레바논전에서 김승규를 기용했다. 발밑이 좋기 때문에 후방 빌드업을 중요시 여기는 벤투 감독이 김승규를 NO.1 골키퍼로 여긴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브라질을 상대로 조현우 카드를 꺼냈다. 조현우가 월드컵 독일전처럼 신들린 선방쇼를 보여주기를 바라는 기대감이 이와 같은 결정의 배경인 것으로 분석된다. 조현우는 빌드업은 약하지만 뛰어난 반사신경을 바탕으로 골문을 지키는데 능하다. 조현우가 지난 월드컵과 같은 눈부신 활약을 보여준다면 독일전처럼 브라질이라는 대어를 잡는 것은 불가능해보이지 않는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