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컵 리뷰] ‘또 석연치 않은 판정’ 한국, UAE와 1-1 무...우승 실패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김학범호가 두바이컵 마지막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김진규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이 취소되는 가운데 아쉽게 우승에 실패했다. 지난 이라크전에 이어 석연치 않은 판정이 김학범호의 우승을 가로막았다.

대한민국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19일 오후 8시 45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 최종전에서 UAE와 1-1로 비겼다.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을 각각 2-0, 3-0으로 제압했고 지난 17일에는 이라크와 3-3으로 비겨 2승 1무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에서 비긴 한국은 2승 2무를 기록하며 3승 1무의 UAE를 넘어서지 못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백승호, 정우영, 전세진, 오세훈을 비롯해 송범근, 윤종규, 강윤성, 김진규, 김동현, 정태욱, 김태현이 선발로 나섰다. 조규성, 김진야, 김대원, 이동준, 엄원상 등이 벤치에서 출격 기회를 기다렸다.

한국은 전반 37분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으로 골이 취소되는 불운을 겪었다.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공을 잡은 김진규가 환상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UAE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결과 무효 처리됐다.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프리킥으로 실점했다. 전반 추가시간 모하메드 주마의 직접 프리킥 슈팅이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1분 크로스 상황에서 나시르의 자책골이 나왔다. 후반 2분에는 정우영의 슈팅이 골대를 맞아 역전 찬스를 놓쳤다. 한국은 후반 중반 백승호, 정우영, 전세진 대신 원두재, 조규성, 엄원상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하지만 후반 막판 총공세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수비적으로 나선 UAE의 수비벽을 넘어서지 못했다. 결국 1-1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