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아부다비] 월드컵 독일전 기억하는 브라질 치치 감독, ”한국 존중한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브라질의 치치 감독이 한국과 독일의 월드컵 경기를 언급했다. 치치 감독은 한국이 독일을 이긴 사실을 잘 알고 있고, 한국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브라질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친선경기를 가진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브라질의 치치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에 나섰다. 치치 감독은 입지가 위험하다. 최근 A매치에서 5경기 동안 승리가 없기 때문이다.

때문에 기자회견장에서 날선 공방이 벌어졌다. 치치 감독은 ”우리는 결과도 필요하지만 과정도 이해해야 한다. 우리는 팀을 리빌딩하고 있다. 언제나 좋은 순간과 나쁜 순간이 있다. 시행착오를 통해 발전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치치 감독은 ”나는 압박감을 느끼고 있지 않다. 내일 좋은 경기를 펼칠 것이다.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둘 것이다“고 덧붙였다.

치치 감독은 한국을 존중하는 태도를 가졌다. 또한 그는 한국과 독일의 월드컵 경기를 언급했다. 치치 감독은 ”나는 한국이 어떤 경기를 했는지 알고 있다. 정말 중요한 승리였다“면서 ”우리는 한국을 많이 존중하고 있다. 손흥민 뿐만 아니라 모든 팀을 존중한다. 나는 벤투 감독을 알고 있다. 그는 브라질에서 일했고, 그에게도 존중을 갖고 있다. 우리는 이기기 위한 경기를 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을 존중한다“고 한국전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