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단 퇴근’ 호날두의 불만, “미디어는 항상 논란을 원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는 최근 불거진 태도 논란에 불만을 드러내며 ‘미디어는 항상 논란을 원한다’고 했다.

호날두는 지난 11일에 열린 AC밀란과의 2019-20 이탈리아 세리에A 12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좀처럼 활약을 선보이지 못한 채 후반 10분 파울로 디발라와 교체되어 나왔다. 교체되는 장면에서 호날두는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에게 돌발적인 말을 뱉은 후 경기장 내부로 들어갔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호날두는 경기가 종료되기 전에 무단으로 퇴근했다. 2경기 연속 교체 아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이는 명백한 징계감이다. 선수들은 경기 후 무작위로 추첨되어 도핑테스트에 응해야 하기 때문에 끝까지 자리를 지켜야 한다.

그러나 호날두는 당당했다. 호날두는 17일 열린 룩셈부르크와의 유로 2020 예선전을 마친 후 ‘풋볼 이탈리아’를 통해 “모든 사람들이 알 것이다. 난 교체되는 게 싫다”면서 “교체된 후 내 제스처에는 문제가 없었다. 난 그저 유벤투스를 돕고 싶을 뿐이다”이라고 문제가 없다고 했다.

호날두는 계속해서 논란을 만드는 언론을 향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논쟁거리는 없었다. 미디어는 항상 논란을 원한다. 나는 교체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을 뿐이고, 결국 교체 됐다. 하지만 나는 사리 감독의 결정을 존중한다. 나는 팀에 헌신하는 선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