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컵 리뷰] '2퇴장+PK 2실점' 김학범호, 이라크와 3-3 무승부...연승 마감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대한민국 U-22 대표팀이 후반 막판을 버티지 못하고 이라크와 무승부를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를 17일 저녁 8시 45분(한국시간)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 샤밥 알 하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 친선대회 3차전에서 이라크에 3-3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4-2-3-1 전형에 조규성, 김대원, 조영욱, 엄원상, 정승원, 원두재, 김진야, 김재우, 이상민, 이유현, 안준수를 투입했다.  

전반 초반부터 양 팀이 치열하게 맞붙었다. 이라크는 빠른 발을 앞세워 역습으로 공격을 진행했고, 대한민국 대표팀은 중앙부터 측면을 적극 활용하며 찬스를 만들어냈다. 득점 찬스는 이라크가 먼저 만들어냈다. 전반 17분 이라크 공격수 두 명이서 원투 패스를 주고 받으며 대한민국 수비를 허문 뒤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안준수가 슈팅을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대한민국 대표팀도 후반 25분 이후 더욱 적극적으로 골을 노렸다. 전반 26분 조규성이 전방에서 볼을 지켜낸 뒤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이어 1분 뒤 김대원이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골을 노렸지만 이번에는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전반 막판 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44분 역습 상황에서 엄원상이 코너킥을 만들어냈고,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방의 자책골을 유도해내며 리드를 잡은 채 전반전을 마쳤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후반전 이라크를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추가골도 성공시켰다. 후반 11분 김대원이 엄원상에게 공을 연결했고, 엄원상이 특유의 빠른 스피드로 오른쪽 수비를 완전히 허물었다. 이어 공은 다시 김대원에게 연결됐고, 김대원이 이를 가볍게 마무리하면서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두 번째 골 이후 대한민국은 김대원, 정승원 대신 이동준, 한찬희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전반 18분 이동준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교체 카드 투입 효과를 빠르게 보는 듯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조규성이 이를 실축하며 아쉽게 쐐기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실축 이후 흐름이 이라크 쪽으로 넘어갔고, 만회골도 내줬다. 후반 26분 이라크의 코너킥이 예리하게 넘어왔고, 이것이 우리 수비수 발을 맞고 들어가면서 이라크의 만회골이 되고 말았다. 여기에 퇴장 악재도 발생했다. 후반 29분 맹성웅이 수비 과정에서 반칙을 범하며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로써 한국 대표팀은 남은 15분을 10명으로 싸우게 됐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33분 조규성을 빼고 오세훈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다시 시도했고, 이것이 다시 적중했다. 후반 35분 오세훈이 침투하는 이동준에게 헤딩으로 공을 연결했고, 이동준이 로빙슈팅으로 이를 마무리하면서 쐐기골을 넣었다. 

경기 막판 이유현이 핸드볼 반칙을 범했고, 이라크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퇴장을 당했다. 이라크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이어 후반 50분 골키퍼 안준수가 다시 반칙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고, 경기는 3-3으로 종료됐다. 

사진=KFA 포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