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아부다비] 프리롤 이강인-권창훈, 몸싸움 마다않는 황희찬...벤투호 미니게임 풍경(영상)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이명수 기자= 이강인과 권창훈이 프리롤 조끼를 입고 미니게임을 소화했다. 황희찬은 박주호와 실전을 방불케 하는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갖고 오는 19일로 예정된 브라질전을 준비했다.

훈련은 약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가볍게 몸을 푼 뒤 공을 주고 받으며 대형 훈련을 펼쳤다. 이후 레바논전에서 출전 시간이 많았던 남태희, 김영권, 이용, 이재성, 황의조, 정우영, 김민재, 김진수, 김문환, 손흥민은 따로 떨어져 나와 회복훈련에 주력했다.

나머지 선수들은 공격 패턴 플레이 훈련과 미니게임을 이어갔다. 훈련 막판 진행된 5대5 미니게임은 조끼 팀과 비조끼 팀의 대결로 진행됐다. 조끼 팀에는 박주호, 권경원, 정승현, 김문환, 주세종 등 수비 선수들이 포함됐고, 비조끼 팀은 김신욱, 황희찬, 이강인, 나상호, 황인범 등 공격수들이었다. 자유롭게 공을 뿌려주고 슈팅할 수 있는 파란 조끼는 권창훈이 입었다.

파란 조끼 역할은 권창훈과 이강인이 번갈아 가며 소화했다. 두 선수 모두 날카로운 슈팅과 패스 실력을 뽐냈다. 또한 측면에서 맞붙은 황희찬과 박주호는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며 바깥에서 회복훈련 중이던 다른 선수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미니게임을 통해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찍기 위해 노력했다. 치열했던 미니게임 뒤 선수들은 지켜보던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훈련을 마무리했고, 앞으로 이틀 간의 준비 기간을 거친 뒤 브라질을 상대한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영상 = 임지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