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반 니스텔루이가 호날두 울렸었어" 前 맨유 동료의 고백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루이 사하가 뤼드 반 니스텔루이의 발언 때문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가 눈물을 흘렸던 일화를 전했다.

반 니스텔루이는 지난 2001년 PSV 에인트호벤을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이후 2003년 호날두가 맨유의 유니폼을 입었고 두 선수는 2006년 반 니스텔루이가 레알 마드리드로 떠날 때까지 호흡을 맞췄다.

함께 맨유의 공격을 이끌었지만 항상 사이가 좋았던 것은 아니었다. 사하는 지난 15일(한국시간) 축구 전문 매체 ‘포포투’를 통해 “반 니스텔루이와 호날두는 가끔 의견 충돌을 벌였다. 반 니스텔루이는 더 많은 패스를 원했다. 두 공격수의 골을 향한 열망이 상황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반 니스텔루이가 호날두를 울렸다. 2005년 당시 호날두의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그러나 두 선수의 말다툼 중 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적절한 발언은 아니었다. 두 선수 모두 이성을 잃은 상태에서 벌어진 일이다. 반 니스텔루이는 아직도 이때를 후회하고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일화를 전한 사하는 호날두의 기량을 칭찬했다. 사하는 “호날두는 마치 야수같았다. 그가 18살이었을 때부터 이미 비범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러한 선수들은 재능만 갖춘것이 아니라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한다. 호날두 역시 이를 통해 수많은 기술을 터득했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