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찜찜한 선두 수성’ 벤투호, 홈에서는 달라져야 한다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벤투호가 레바논전에서 무승부를 거두며 조 선두 자리를 다졌지만 승점 차를 크게 벌리는데 실패했다. 이에 상대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홈에서 맞는 경기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하는 과제를 안았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39위)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차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에서 레바논(FIFA랭킹 91위)과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은 조 1위를 유지하며 2위와 차이를 1점으로 벌렸다.

벤투호는 이날 승리로 승점 8점을 기록하며 조 1위를 유지했다. 투르크메니스탄에 패한 북한을 제치고 단독 1위 자리를 거머쥐었다. 하지만 레바논이 승점 1점을 추가하며 북한과 같은 승점 7점으로 한국을 추격하는 형국이 됐다. 4위 투르크메니스탄도 승점 3점을 얻어 2점 차까지 쫓아왔다.

승리를 통해 더 확실한 선두 자리를 확보할 수 있었지만 실망스러운 경기력으로 무산됐다. 손흥민과 황의조를 필두로 레바논을 압박했지만 좀처럼 골은 터지지 않았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벤투 감독은 후반전에서 황희찬, 김신욱, 이강인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레바논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벤투호는 공격을 풀어내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전방에 있는 손흥민과 황의조에게 패스가 이어지지 못했다. 이에 손흥민은 자신의 위치보다 좀 더 내려와 공격을 전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간이 갈수록 중거리 슈팅과 드리블 돌파 등 개인 기량으로 위기를 타개하려 했으나 이마저도 모두 무위에 그쳤다. 장신 김신욱을 투입해 공격 활로를 뚫어내려 했지만 부정확한 크로스는 기회를 만들어 내기에 역부족이었다.

북한-레바논 원정 2연전은 2차 예선 일정 중 가장 험난한 일정이었다. 북한 특유의 폐쇄성과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로 인한 안정성 문제로 2연속 무관중 경기라는 변수를 맞았다. 2차 예선 절반을 소화한 현재 남은 원정 일정은 스리랑카전이 유일하다.

홈에서는 강한 모습을 보여온 한국이다. 최근 월드컵 예선 홈 20경기에서 16승 3무 1패를 기록하고 있다. 3무 1패의 성적도 사우디 아라비아전 무승부를 제외하면 강호 이란을 상대로 거둔 결과다.

이례 없는 험난한 원정을 마친 벤투호는 내년 3월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시작으로 2차 예선을 재개한다. 스리랑카를 제외하고 순위 경쟁을 펼치는 팀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인다. 레바논전에서 드러난 골 결정력 부족과 일관적인 전술은 개선해야 할 과제다. 하지만 변화를 시도할 시간과 홈에서 상대를 맞는 유리함을 가지고 있다. 한국이 2차 예선 관문을 넘으려면 홈에서 달라진 모습을 반드시 보여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