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스포터 리뷰] ‘무색무취’ 벤투호, 애매한 '전술 콘셉트'가 부른 아쉬운 무승부

[인터풋볼] 무관중, 잔디문제로 핑계를 돌리기엔 한계점 투성이었다. 벤투호는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알 수 없는 전술로 우위를 지니지 못한 채, 답답한 경기력을 보이며 ‘베이루트’ 원정 징크스를 이어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 인해 한국은 2승 2무(승점 8점)으로 불안한 선두를 이어갔다. 한국-레바논의 무승부와 더불어 북한이 투르크메니스탄에 1-3으로 패배하며 H조는 대혼란에 휩싸였다. 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메니스탄까지 단 ‘2점’차이로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레이스를 하게 됐다.

한국은 전반전에 점유율에서 61%를 가져가며 슈팅 숫자에서도 6:2로 앞섰다. 하지만 이것은 지표일 뿐 위협적인 패턴은 존재하지 않았다. 경기장의 잔디 상태를 고려하여 후방에서 전방으로 넘기는 단순한 공간 침투 패스와 양 측면을 통한 크로스에만 집중했다. 자연스럽게 중원에서의 볼 소유가 없어졌고 미드진과 수비간의 간격이 넓어지면서 레바논에 역습 플레이에 고전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여기에는 황인범의 문제점이 지적된다. 전반 45분만을 소화한 황인범은 공·수 전환과 연계를 맡은 중요한 역할이었지만 잦은 패스미스와 위험한 지역에서의 파울로 인해 맥을 끊었다. 이로 인해 손흥민이 전방에서 후방까지 내려오며 중원에 힘을 실어 주는 역할을 도맡았다. 더불어서 레바논의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제지하지 못하는 등 파울루 벤투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답답함을 느낀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인범을 황희찬으로 교체하였고 이재성 자리에 황희찬을, 황인범 자리에 이재성을 넣었다. 하지만 황희찬의 번뜩이는 드리블 몇 장면을 제외한다면 다를 것이 없는 후반전이었다. 후반 18분 남태희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하며 높은 타점을 통해 득점을 노렸지만 양 쪽 풀백 김진수, 이용의 부정확한 크로스는 김신욱의 투입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결국 중원에서의 연결의 필요성을 느꼈고, 후반 34분 창의적인 패스를 공급해줄 이강인을 투입했다. 하지만 별다른 소득 없이 경기는 마무리 되었다.

잔디의 문제로 패스로 풀어갈 수 없었고, 롱 볼을 통한 경기 운영 방식이었다면 차라리 전반전부터 김신욱을 이용한 타겟팅 전략을 사용했어야 한다. 더불어 백승호를 대신해 주세종을 발탁한 만큼 중원에서의 안정감을 위해서라도 주세종의 선발도 고려했어야만 한다. 이도저도 아닌 전술로는 레바논의 ‘밀집 수비’를 뚫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가장 빛나는 선수는 존재했다. 레바논의 위협적인 역습은 ‘괴물 수비’ 김민재가 경합에서 밀리지 않으며 사전에 잘 차단했다. 더불어 김민재는 빌드업을 통해 공격 지형으로 연결하는 등 공격 가담 능력까지 보여줬다. 실점 하나가 곧 패배로 연결 될 뻔한 경기에서 김민재의 수비로 인해 무실점을 지키게 되었고 소중한 승점 1점을 챙기며 최악은 면하게 되었다.

이제 한국의 다음 2차예선 일정은 2020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홈경기다. H조의 혼전은 한국 스스로 만들었기에 이제 더 이상의 무승부와 패배는 없어야만 한다. 아시아 상대로의 폭발적인 모습을 위해선 확실한 콘셉트로 상대를 해야만 한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박지원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