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레바논] 최악은 피했지만...결국 악재가 된 무관중 원정 변수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레바논전에서 거둔 결과는 무승부였다. 북한 원정에 이어 무관중 경기로 결정되는 변수 속에 나온 결과다. 최악은 아니었지만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라고 볼 수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레바논과 0-0으로 비겼다.

H조 선두권에서 경쟁 중인 두 팀의 대결이었지만 경기에 대한 부분보다는 외적인 문제가 대두됐다. 현재 레바논은 수도인 베이루트를 중심으로 한 달여간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면서 치안이 불안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시위대가 도로를 통제하거나 방화를 저지르는 등 혼란은 가중됐다.

이러한 상황으로 선수단의 안전 문제를 우려한 대한축구협회(KFA) 역시 제 3국 개최 등 우회책을 마련하려 했지만 안전보장이 전제된 레바논 개최가 확정됐다. 경기 취소 가능성까지 고려됐지만 아시아축구연맹(AFC)은 경기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치안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레바논 축구협회가 AFC에 제안한 무관중 경기가 받아들여지면서 관중 없이 경기가 치러지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현지 레바논의 상황이 최근 악화돼 13일 레바논 축구협회에서 AFC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고 14일 현지시간 11시경 해당 관계자들과 경기감독관이 최종 회의 후 무관중 경기를 확정했다"면서 무관중 결정 경위를 설명했다.

북한전에서도 그랬지만 경기 외적인 요소가 악영향을 끼쳤다. 안전 문제가 대두되면서 무관중 경기가 됐을 뿐만 아니라 경기 대비 훈련을 하지 못하는 등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선수들이 경기에 임하는 마음도 불안정해졌을 가능성이 높았다. 정신력이 중요했던 경기였다.

하지만 선수들의 몸은 무거웠다. 벤투호의 플랜A인 패싱 플레이를 활용한 경기 주도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오히려 레바논의 거센 역습에 고전하는 흐름이 이어졌다. 한국은 후반 들어 골대를 맞추는 등 불운까지 겹쳤고 결국 경기를 0-0으로 마쳤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