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레바논] '공격 일변도' 벤투호, 김신욱 투입하며 공격 무게감 UP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벤투호가 김신욱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교체를 감행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39위)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차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에서 레바논(FIFA랭킹 91위)과 경기가 진행중이다. .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섰고 정우영, 황인범,이재성, 남태희가 중원에 위치했다. 4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호흡을 맞추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한국은 전반 7분 이재성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전반 32분 손흥민이 드리블로 문전 안까지 진출한 뒤 슈팅했지만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결국 한국은 모든 공격이 무위에 그치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에 파울로 벤투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황희찬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8분 황희찬이 빠른 속도로 역습을 전개했고 남태희가 패스를 이어 받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득점이 터지지 않자 벤투 감독이 또다른 공격 카드를 꺼냈다. 후반 17분 남태희 대신 김신욱을 투입해 공격의 무게감을 더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