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WC 예선 리뷰] '손흥민 침묵' 한국, 레바논과 0-0 무...조 1위 유지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손흥민을 비롯해 공격진이 결정력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인 한국이 레바논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39위)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차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에서 레바논(FIFA랭킹 91위)과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은 조 1위를 유지하며 2위와 차이를 1점으로 벌였다.

[선발 라인업] 공격적으로 나선 벤투호, ‘손흥민-황의조’ 투톱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섰고 정우영, 황인범,이재성, 남태희가 중원에 위치했다. 4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호흡을 맞췄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전반전] 아쉬운 마무리, 0-0으로 전반 종료

포문은 레바논이 열었다. 전반 2분 마툭이 길게 내준 패스를 받은 오우마리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승규가 잡아냈다. 한국은 전반 7분 이재성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레바논은 전반 8분 아타야의 중거리 슈팅으로 응수했지만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전반 13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왼쪽으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허공을 갈랐다. 레바논은 전반 27분 프리킥 키커로 나선 즈라디가 날카로운 슈팅을 가져갔지만 김승규가 막아냈다. 한국은 전반 32분 손흥민이 드리블로 문전 안까지 진출한 뒤 슈팅했지만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한국이 아쉬운 기회를 놓쳤다. 전반 34분 황의조가 이용이 길게 내준 패스를 받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전반 36분 황인범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또다시 선방에 가로막히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효과 못 본 황희찬-김신욱-이강인 교체 투입, 0-0 무승부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황희찬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이재성과 패스를 주고 받은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허공으로 향했다. 후반 8분 황희찬이 빠른 속도로 역습을 전개했고 남태희가 패스를 이어 받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레바논은 후반 9분 아타야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반격에 나섰다. 후반 11분 황희찬이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문전 앞까지 돌파했지만 골키퍼가 먼저 나와 잡아냈다. 황희찬은 공을 탈취하는 과정에서 파울을 범해 경고를 받았다.

한국이 다시 한번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17분 남태희 대신 김신욱을 투입하며 공격의 무게감을 더했다. 후반 21분 황의조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하는데 그쳤다. 후반 25분 정우영의 슈팅은 골대를 외면했다.

한국은 후반 33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강인을 투입했다. 후반 38분 황희찬이 돌파에 나섰지만 수비에 가로막혔다. 이후 한국은 수차례 레바논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모두 무위에 그치며 원정에서 승점 1점을 얻어내는데 만족해야 했다.

[경기 결과]

대한민국(0):

레바논(0):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