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명단분석] '황태자' 남태희-황인범 선발출격 '창의성+수비가담 기대'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파울로 벤투 감독이 가장 익숙한 카드를 꺼내 들었다. ‘벤투호 황태자’ 남태희와 황인범이 나란히 출격해 레바논의 골문을 노린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39위)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차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레바논(FIFA랭킹 91위)을 상대한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섰고 정우영, 황인범,이재성, 남태희가 중원에 위치했다. 4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호흡을 맞추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손흥민과 황의조 조합은 물론 최근 소속팀 홀슈타인 킬에서 공격포인트를 연이어 기록하고 있는 이재성도 선발로 나섰다.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내는 일은 남태희와 황인범의 몫이다. 정우영 역시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프리킥 골을 뽑아낸 만큼 한 방을 기대해볼 수 있다.

벤투 감독은 남태희와 황인범을 선택했다. 벤투호 황태자로 불리는 두 선수가 나란히 2선에 위치했다. 남태희는 지난 스리랑카-북한전을 앞두고 11개월 만에 부상을 털어내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번에도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은 남태희는 중원에 창의력을 더해 손흥민과 황의조를 필두로 한 공격에 화력을 더 할 수 있다.

황인범은 벤투 감독의 기대와 달리 기복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황인범의 멀티 포지션 소화 능력을 크게 사며 믿음을 보냈다. 황인범은 간결하고 날카로운 패스를 전방에 제공하는 것은 물론 강력한 슈팅을 갖추고 있다. 또한 공수 전환 시 수비 가담에도 능숙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레바논전 최상의 시나리오는 공격 일변도로 나서 선제골을 기록하는 것이다. 이에 벤투 감독은 중원에 최전방에 날카로운 패스를 공급할 수 있는 남태희와 황인범을 배치해 공격에 무게감을 더 했다. 또한 레바논의 역습은 황인범의 수비 가담과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 정우영의 압박 능력으로 극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