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공식발표] 한국, 북한전 이어 레바논전도 무관중 경기...안전문제 고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한국이 2경기 연속으로 무관중 속에 원정경기를 치른다. 선수들은 지난 북한전에 이어 정국 불안으로 안전 문제가 불거진 레바논전을 홈 관중이 없는 상황에서 뛰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4차전 레바논 원정경기를 치른다.

H조 선두권에서 경쟁 중인 두 팀의 대결이었지만 경기에 대한 부분보다는 외적인 문제가 대두됐다. 현재 레바논은 수도인 베이루트를 중심으로 한 달여간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면서 치안이 불안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시위대가 도로를 통제하거나 방화를 저지르는 등 정국은 점점 꼬여가는 모양새다.

이러한 상황으로 선수단의 안전 문제를 우려한 대한축구협회(KFA) 역시 제 3국 개최 등 우회책을 마련하려 했지만 안전보장이 전제된 레바논 개최가 확정됐다. 경기 취소 가능성까지 고려됐지만 아시아축구연맹(AFC)은 경기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치안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레바논 축구협회가 AFC에 제안한 무관중 경기가 받아들여지면서 관중 없이 경기가 치러지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현지 레바논의 상황이 최근 악화돼 13일 레바논 축구협회에서 AFC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고 14일 현지시간 11시경 해당 관계자들과 경기감독관이 최종 회의 후 무관중 경기를 확정했다"면서 무관중 결정 경위를 설명했다.

이로써 벤투호는 월드컵 예선에서 2경기 연속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게 되는 초유의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한국은 지난달 북한의 일방적인 결정에 따라 무중계-무관중 원정경기를 치러야만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