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컵 STAR] ‘PK 실축→결승골’ 이동준, 김학범호의 확실한 ‘에이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결자해지.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아쉬움을 남겼던 이동준이 결승골을 터뜨렸고, 후반에 확 달라진 경기력을 보여주며 김학범호의 에이스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2 대표팀은 13일 오후 8시 45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에서 사우디 아라비아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대회 첫 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친선대회에서 다양한 선수 조합을 구성했다. 백승호, 정우영, 김대원을 명단에서 제외한 가운데 조규성, 엄원상, 정승원, 이동준, 한찬희, 김진야, 송범근 등 K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선발 명단을 꾸렸다.

그러나 전반전은 아쉬움으로 가득했다. 한국이 조규성, 엄원상, 이동준, 정승원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지만 패스 정확도에서 아쉬움을 남겼고, 전반 중반까지도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그래도 전반 막판 조금씩 경기가 풀렸다. 전반 35분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이후 한찬희의 슈팅도 나왔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후반에는 확 달라진 경기력을 자랑했다. 이 중심에는 김학범호의 ‘에이스’ 이동준이 있었다. 이동준과 정승원이 살아나면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다. 정승원이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상대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이후 이동준이 키커로 나섰지만 슈팅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동준이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후반 9분 정승원이 올려준 볼을 이상민이 머리로 패스를 연결했고, 문전에 있던 이동준이 감각적인 헤더로 마무리했다.

이후에도 이동준의 활약은 계속됐다. 후반 12분에는 조규성이 결정적인 패스를 내줬고, 이동준이 잡아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이후 이동준이 문전에서 집중력을 보이며 헤딩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더 이상 보여줄 것은 없었다. 빠른 스피드, 골 결정력, 개인 기술, 패싱력, 전방 압박까지. 자신의 장점을 두루 보여준 이동준은 후반 17분 조영욱과 교체 아웃됐고, 사우디전을 마무리했다.

비록 페널티킥 실축은 아쉬웠지만 전체적인 경기력은 만족스러웠다. 특히 이동준은 이번 시즌 K리그2 전 경기에 출전해 13골 7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고, 이 경기력이 김학범호에서도 그대로 나오며 확실한 에이스임을 증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