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컵] ‘헛심공방’ 김학범호, 사우디와 0-0 균형(전반종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이동준, 정승원, 조규성 등 K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대거 선발로 투입한 김학범호가 사우디전에서 팽팽한 균형을 이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2 대표팀은 13일 오후 8시 45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와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친선대회에서 다양한 선수 조합을 구성했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한국은 최전방 조규성을 중심으로 2선에 엄원상, 정승원, 이동준을 배치해 공격을 전개했고, 중원은 맹성웅과 한찬희를 투입했다. 포백은 김진야, 김재우, 이상민, 이유현이 나섰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교체 명단에는 허자웅, 안준수, 윤종규, 강윤성, 원두재, 김진규, 김동현, 오세훈, 조영욱, 정태욱, 김태현, 전세진이 포함됐고, 백승호, 정우영, 김대원은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한국이 조규성, 엄원상, 이동준, 정승원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지만 패스 정확도에서 아쉬움을 남겼고, 전반 중반까지도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그래도 전반 막판 조금씩 경기가 풀렸다. 전반 35분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이후 한찬희의 슈팅도 나왔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한국은 사우디의 역습에 찬스를 내줬지만 잘 막아내며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