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대표팀에서 싸운 스털링과 고메즈, 헨더슨이 중재자...결국 화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라힘 스털링과 조 고메즈가 대표팀에서 다툼을 벌였다. 때문에 스털링은 대표팀에서 제외됐고, 이후 리버풀의 조던 헨더슨이 주선해 두 선수를 화해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잉글랜드 축구협회(FA)는 스털링과 고메즈가 충돌한 직후인 12일, 공식 채널을 통해 “스털링을 목요일 경기(몬테네그로전)에 출전시키지 않을 것을 밝힌다”고 발표했다.

전날 두 선수는 각각 맨시티와 리버풀 소속으로 치열한 승부를 벌였다. 특히 공격수 스털링과 수비수 고메즈는 자주 부딪혔다.

여파는 대표팀까지 미쳤다. 잉글랜드 대표팀에 소집된 고메즈를 본 스털링이 달려들며 ᄊᆞ움을 건 것이다. 대표팀에 합류한 이후 지속적으로 고메즈를 자극해 충돌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두 사람이 화해했음에도 불구하고 스털링을 몬테네그로전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미러’는 “두 선수의 충돌 후 헨더슨이 중재자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미러’는 “헨더슨은 두 선수를 따로 불러 서로 악수를 하도록 시켰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털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