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보좌관2’ 첫 방송 D-day!

 

드디어 오늘(11) , ‘보좌관2’가 다시 치열한 질주를 시작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다. 지난 시즌은 밀도 높은 대본과 탁월한 연기, 박진감 넘치는 연출로 호평을 받았다. 이에 보좌관2’의 첫 방송 역시 높은 기대를 받고 있는 바. 오늘(11) 첫 방송을 앞두고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그리고 곽정환 감독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전해왔다.

 

▲ JTBC 드라마 '보좌관2'에 출연하는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 정다운 기자


#1. 이정재의 의롭지만 고독한 싸움

 

곽정환 감독은 촬영할 때 이정재의 뒷모습을 볼 때마다 울컥했다란 사실을 털어놓았다. 수많은 오해와 비난 속에서도 꿋꿋이 국회의원이 된 장태준(이정재)의 고뇌와 외로움이 비쳤기 때문이었을 터. 앞으로 그는 이 자리에 오르기까지 자신이 놓아야 했던 신념과 정의를 되찾고 희생과 대가를 되돌려놓으려 한다. 초선의원의 신분으로 법무부 장관 송희섭(김갑수)과 서울중앙지검장 최경철(정만식), 여기에 주진화학 이창진(유성주) 대표까지 홀로 외롭게 맞서 싸워야 하는 힘겨운 여정이 예측된다. 이에 곽감독은 장태준의 외롭지만 고독한 싸움이 될 거다. 성공 여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2. 더 강력하고 폭넓어진 스토리

 

신민아는 새로운 인물들이 합류하면서 더 단단하고 폭넓어진 이야기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곽정환 감독 역시 스토리의 힘이 더욱 강력해져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보좌관2’는 장관, 국회의원, 검사, 보좌관 등 다양한 인물들이 각자의 목적과 신념, 야망을 품고 질주하는 과정에서 부딪히고 갈등하며 극적인 이야기가 펼쳐질 전망이다. 이에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인 신민아. 시청자들을 휘어잡을 강렬한 전개와 다양한 사건이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할 것이다.

 

#3. 복잡 미묘한 감정선과 관계

 

지난 시즌 이성민(정진영) 의원과 고석만(임원희) 보좌관의 죽음은 인물들의 삶을 뒤흔들어 놓았다. 장태준, 강선영(신민아), 윤혜원(이엘리야), 한도경(김동준) 등 단단했던 이들의 관계에 균열을 만들고 주변 관계에 대한 의심과 분노, 배신감을 싹틔웠다. 이에 서로를 향한 감정이 복합적으로 변하면서, “인물들 간의 관계성에서 오는 긴장감과 흥미가 가장 큰 관전 포인트라고 밝힌 이엘리야. 김동준 역시 치밀해지고 극적으로 변한 관계를 포인트로 꼽았고, 신민아는 많은 인물들의 감정선을 따라서 보면 좋을 것이라는 시청팁도 전했다.

 

#4. 압도적 연기 대결

 

곽감독은 저마다 다른 신념과 개성을 가진 인물들이 부딪히는 지점에서 불꽃튀는 연기 대결이 재미 포인트라고 전하며 놀라운 흡입력과 긴장감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시즌에 이어 역대급 연기 라인업을 선보인 보좌관2’는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과 예고 영상에서 배우들의 압도적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즌1보다 더 훌륭한 연기력을 선보였다는 곽감독의 극찬에 오늘 밤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보좌관2’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 그리고 미스 함무라비’,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연타석 흥행에 성공한 제작사 스튜디오앤뉴가 시즌1에 이어 의기투합했다. 오늘(11) 월요일 밤 930JTBC에서 첫 방송된다.

스타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