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분데스 ISSUE] 어깨로 상대 감독 ‘퍽’...황당 반칙에 난투극 직전까지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권창훈과 정우영이 소속된 프라이부르크의 크리스티안 슈트라이히 감독이 경기 도중 상대 선수로부터 어깨 공격을 받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막판 거칠어진 경기 양상 속에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다비드 아브라함이 이 반칙을 하면서 양 팀 선수들은 난투극 직전까지 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사건은 11일 오전 2시(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왈츠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1라운드 프라이부르크와 프랑크푸르트간 경기에서 나왔다.

닐스 페테르센의 골로 프라이부르크가 1-0으로 앞서던 후반 추가시간. 양 팀의 경기는 상당히 과열되는 양상이었다. 이미 전반 추가시간 프랑크푸르트의 겔손 페르난데스가 레드 카드를 받은 상황이었다.

사건은 프랑크푸르트의 주장 아브라함의 거친 플레이로부터 시작됐다. 프라이부르크의 횔러가 공을 지키는 플레이를 하는 과정에서 아브라함은 공과 관계없이 가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단 해당 장면에서는 아브라함이 받은 카드 색깔은 노란색이었다.

하지만 아브라함은 이미 이성을 잃은 상황이었다. 자신이 옐로 카드를 받은 뒤 2분 만에 사건을 일으켰다.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프라이부르크 벤치 쪽으로 향했고 스로인을 위해 사이드라인 쪽으로 나가는 듯 했던 아브라함은 길목에 있던 슈트라이히 감독을 어깨로 가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상치 못한 공격에 슈트라이히 감독이 쓰러졌고 벤치에 있던 프라이부르크 선수단이 모두 달려나와 아브라함의 행동에 격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브라함은 작정한 듯 자신을 향해 달려드는 선수들과 맞서기까지 했다. 당연히 레드 카드를 받아 경기장을 떠나야만 했다. 주장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악의 행동이었다. 이 과정에서 경기를 마치고 벤치에 있던 프라이부르크의 그리포도 퇴장 명령을 받았다.

이러한 상황에 4분이 주어졌던 추가시간은 10분까지 늘어났다. 3명의 퇴장자를 발생시킨 이번 경기는 결국 프라이부르크가 1-0으로 승리했다. 권창훈은 후반 31분 투입돼 15분 넘게 경기를 소화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