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17 WC 리뷰] U-17 대한민국, 멕시코에 0-1 패배...첫 준결승 진출 좌절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17세 이하(U-17) 축구 국가 대표팀이 멕시코에 패배했다.

대한민국은 11일 오전 8시(한국시간) 브라질 에스피티투 산투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클레베르 안드라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멕시코에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김정수호는 사상 첫번째로 준결승 진출 무대를 밟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김정수 감독은 4-1-4-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에서 최민서가 나섰고 김륜성, 오재혁, 백상훈, 엄지성이 2선에 나섰다. 3선은 윤석주가 지켰고 4백에는 이태석, 이한범, 홍성욱, 손호준이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신송훈이 꼈다.

포문은 멕시코가 열었다. 멕시코는 전반 5분 무뇨스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7분 엄지성이 프리킥 키커로 나섰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어 전반 13분 최민서가 헤더 슈팅이 골대를 맞추며 아쉬움을 삼켰다.

멕시코는 전반 29분 마르티네스의 패스를 받은 무뇨스가 슈팅을 가져갔지만 신송훈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한국은 전반 36분 부상을 입은 홍성욱과 방우진을 교체하며 첫번째 교체 카드를 꺼냈다. 이어 최민서가 전반 38분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에 가로막히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도 치열하게 공격을 주고받았다. 멕시코는 후반 2분 곤잘레스가 슈팅을 시도하며 공격에 나섰다. 한국은 후반 11분과 15분 연이어 슈팅을 가져가며 멕시코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우 한국은 전반 16분 김륜성과 정상빈을 교체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선제골은 멕시코의 몫이었다. 후반 31분 아빌라가 루이스의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후반 36분 백상훈과 홍윤상의 교체해 공격에 무게감을 더했다. 이후 한국은 동점골을 위해 멕시코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모두 무위에 그치며 0-1로 패배했다.

[경기 결과]

대한민국(0):

멕시코(1): 아빌라(후 31)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