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POINT] 우승보다 더 강렬했던 준우승, 대전 코레일의 축구는 계속 된다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 준우승에도 대전 코레일의 마지막 여정은 빛났다. 패배는 아쉬웠지만 대전 코레일이 이번 FA컵에서 보여준 저력은 축구팬들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대전 코레일은 10일 오후 2시 10분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KFA) 주관 ‘2019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전에서 홈팀 수원 삼성에 0-4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대전 코레일의 FA컵 여정이 준우승으로 마무리됐다. 대전 코레일은 전반 초반 특유의 패스 플레이로 수원 삼성의 압박을 풀어내며 골을 노렸다. 그러나 전반 15분 수원 삼성의 미드필더 고승범이 선제골을 성공시키면서 대전 코레일의 기세가 꺾였다. 결국 대전 코레일은 후반전 고승범, 김민우, 염기훈의 연속골을 허용하며 우승컵을 수원에 내줬다.

그러나 대전 코레일의 플레이는 축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세밀함이 아쉬웠지만 전반전 자신들의 스타일을 경기장에서 보여주며 수원을 상대로 주도권을 잡기도 했고,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만회골을 넣기 위해 악착같이 뛰었다. 후반 0-4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압박하는 모습은 대전 코레일이 어떻게 결승까지 올라왔는지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비록 대패로 경기가 끝나긴 했지만 대전 코레일이 결승까지 오는 과정은 축구팬들의 마음을 사기에 충분했다. 애초에 3부 리그 팀에 쉽다고 할만한 팀이 없다. K리그1 세 팀을 상대했던 대전 코레일의 경우에는 더욱 그랬다. 대전 코레일은 32강에서 현재 K리그1 선두 울산을 꺾었고, 이어진 8강, 4강에서는 강원FC(현 5위), 상주 상무(현 7위)를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라왔다. 수원의 이임생 감독이 인정했 듯, 자신들보다 강한 상대들을 꺾고 올라오는 것은 운만으로는 될 수 없다.

대전 코레일이 이번 결승에 올라온 의미는 대외적으로도 컸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막을 내리고 내년부터 K3로 개편되는 내셔널리그 소속의 팀이었기 때문이다.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지지만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내셔널리그를 각인시키기에 충분했던 이번 결승전이었다.

“우리의 경기는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경기 후 대전 코레일의 김승희 감독이 말했다. 내셔널리그 대전 코레일의 마지막 여정은 준우승으로 끝이 났지만 우승보다 더 강렬했던 기억으로 우리에게 남을 것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