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파비뉴-살라-마네 골 맛’ 리버풀, 맨시티 3-1 격파...2위와 8점 차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리버풀이 맨체스터 시티를 꺾고 2위 레스터 시티와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렸다. 또한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리그 개막 후 12경기 11승 1무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리버풀은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홈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4-3-3으로 나섰다.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아놀드, 로브렌, 반 다이크, 로버트슨이 4백에 섰고, 헨더슨, 파비뉴, 바이날둠이 중원에 포진했다. 3톱은 살라, 피르미누, 마네다.

맨시티도 4-3-3으로 맞섰다. 골문은 브라보가 지켰다. 앙헬리노, 페르난지뉴, 스톤스, 워커가 4백에 섰다. 귄도간, 로드리, 더 브라이너가 중원에 포진했고, 스털링, 아구에로, 베르나르도 실바가 공격 선봉에 나섰다.

전반 6분, 리버풀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파비뉴가 먼 거리에서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때렸고, 그대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맨시티 선수들은 앞선 상황에서 리버풀의 핸드볼 파울로 인한 페널티킥을 주장했지만 주심은 VAR을 보지 않았다. 앞서 베르나르도의 손에 공이 맞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전반 13분, 리버풀이 한 골 더 추가했다. 우측에서 좌측을 파고드는 로버트슨을 향해 정확한 롱패스를 내줬다. 로버트슨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살라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그대로 헤더로 마무리했다.

전반 38분, 피르미누가 수비를 한 번 속인 뒤 슈팅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42분, 아구에로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고, 리버풀이 앞선 채 양 팀은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후반 6분, 헨더슨의 크로스를 마네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리버풀이 3-0을 만들었다. 후반 16분, 헨더슨 대신 밀너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 26분, 맨시티도 아구에로 대신 제주스가 투입됐다.

후반 33분, 베르나르도 실바가 만회골을 터트리며 맨시티가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두 골 차를 뒤집기는 역부족이었고, 결국 리버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리버풀(3) : 파비뉴(전반 6분), 살라(전반 13분), 마네(후반 6분)

맨체스터 시티(1) : 베르나르도 실바(후반 33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