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팀 내 평점 1위‘ 손흥민, 이제 토트넘의 ’중심‘이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그동안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팀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부터 손흥민이 토트넘의 또 다른 ‘에이스’로 자리 잡았고, 이제는 팀의 ‘중심’으로 평가받고 있다.

손흥민은 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라운드 즈베즈다 원정경기에서 2골을 넣어 토트넘에 4-0 대승을 안겨줬다.

당초 손흥민의 결장이 예상됐다. 지난 에버턴전에서 범한 태클로 안드레 고메스의 발목이 골절돼 죄책감을 안고 있었기 때문이다. 영국 매체들은 “손흥민이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휴식을 전망했다.

그러나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했다. 후반전에만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고, 유럽 통산 122-123호골에 성공했다. 특히 손흥민은 첫 골 직후 두 팔을 들어 ‘세리머니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어 카메라 앞으로 다가가 두 손을 모으고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병상에 누워있을 고메스에게 전한 메시지였다.

영국 현지에서는 실력에 인성까지 갖춘 손흥민을 향해 찬사를 보내고 있다. 특히 영국에서는 이번 시즌 토트넘의 중심은 손흥민이라며 매 경기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즌 평점만 봐도 손흥민의 활약상을 잘 알 수 있다. 토트넘의 UCL 평균 평점 1위가 바로 손흥민이다. 영국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UCL 4라운드까지 치른 것을 종합했을 때 손흥민(4경기 5골)이 평균 8.13점을 받으며 팀 내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4골을 기록하고 있는 케인(평점 7.9)이었고, 그동안 토트넘의 ‘핵심’이라 불렸던 델레 알리(9위), 크리스티안 에릭센(13위)은 순위가 떨어졌다.

이제는 토트넘의 확실한 중심 선수다. 물론 케인이 여전히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지만 케인 못지않게 손흥민의 매 경기 활약상도 매우 인상적이다. 리그에서도 마찬가지다. 손흥민은 리그 9경기에 출전해 2골 3도움을 기록하고 있고, 시즌 평균 평점 7.04점을 받으며 케인(평점 7.07)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앞서 언급했듯 알리와 에릭센이 부진한 상황에서 토트넘을 지탱해주는 선수는 케인 그리고 손흥민이다.

<후스코어드닷컴 UCL 평균 평점>

<후스코어드닷컴 EPL 평균 평점>

사진=게티이미지, 후스코어드닷컴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