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POINT] '야유+응원‘ 동시에 받은 수원, 수원답게 싸워야 한다

[인터풋볼=대전] 정지훈 기자=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 K리그 최고의 명문 클럽이자, FA컵 최다 우승 팀인 수원 삼성이 ‘3부’ 대전 코레일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둔 후 ‘승산’이라는 단어를 꺼냈다. 자존심이 상하는 일이다. K리그 명문 클럽 수원에 ‘승산’이라는 단어는 어울리지 않고, 수원답게 빅버드에서 싸워야 한다.

수원 삼성과 대전 코레일FC(내셔널리그, 3부)는 6일 오후 7시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전 1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우승컵의 주인은 10일 오후 2시 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결정된다.

수원은 K리그 최고의 명문 클럽이다. K리그1 4회 우승을 비롯해 총 20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한국에서 가장 많은 우승컵을 들어 올린 팀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FA컵에서는 총 8회 결승 진출해 4번의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FA컵의 강자라는 이미지가 있다. 이런 이유로 ‘3부 리그’격인 내셔널리그 대전 코레일과 결승전에서 만난다고 했을 때 대다수가 수원의 압도적인 우위를 예상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랐다. 타가트, 전세진, 김민우를 선봉으로 내세운 수원이 경기의 주도권을 잡기는 했지만 경기 초반 전세진의 날카로운 슈팅을 제외하고는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대전 코레일의 역습에 고전했다. 전반 42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관표가 중앙으로 침투해 왼발로 날카롭게 감았지만 골대를 강타했고, 수원 입장에서는 가슴이 철렁한 장면이었다.

결국 아쉬운 무승부였다. 수원의 팬들은 멀리 대전까지 찾아와 엄청난 응원전을 펼쳤고, 대전을 또 하나의 ‘빅버드’로 만들었지만 수원은 이런 팬들의 열기에 보답하지 못했다. 결국 남쪽 스탠드에 자리 잡은 수원의 원정 팬들은 경기 후 선수들이 인사를 할 때 야유와 응원의 목소리가 함께 나왔다. 물론 이 야유가 선수들이 아닌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 일 수도 있겠지만 분명한 것은 야유와 응원의 목소리가 동시에 나왔다는 것이다.

수원 팬들을 실망스럽게 만든 것은 또 있다. 바로 경기 후 기자회견이다. 수원의 수장인 이임생 감독은 “원정 경기는 항상 힘들다. 찬스를 만들지 못했으면 문제겠지만 찬스는 만들었다. 홈에서 터진다면 원하는 결과를 만들 자신이 있고, 상대의 역습을 대비한다면 승산이 있다”며 ‘승산’이라는 단어를 꺼냈다.

‘캡틴’ 염기훈도 마찬가지. 염기훈은 “골을 못 넣었지만 실점을 하지 않고 홈으로 돌아가는 것이 다행이다. 2차전 승리를 자신하고 있고, 빅버드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 찬스를 만들지 못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같은 단어를 반복했다.

'승산'이라는 말은 보통 압도적인 우위를 가진 팀에서 나오지 않는다. 이런 이유에서 수원 팬들은 이번 기자회견에서 나온 이임생 감독과 염기훈의 메시지에 대해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결국 2차전에서 증명해야 한다. 어쩌면 수원 팬들에게 우승은 당연하다. 우승이라는 결과가 제일 중요하지만 수원 팬들이 진정으로 보고 싶은 것은 ‘수원답게’ 싸우는 것이고, ‘수원답게’ 승리하는 것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