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챔피언십 예선 리뷰] ‘정정용호’ U-19 대표팀, 싱가포르에 11-0 대승...쾌조의 출발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U-19) 남자 축구 대표팀이 싱가포르를 대파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9 대표팀은 6일 밤 8시 30분(한국시간) 미얀마 양곤에 위치한 투운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0 AFC U-19 챔피언십 예선 I조 1차전에서 11-0으로 대승을 거뒀다.

대승으로 경기를 마친 정정용호 8일 미얀마, 10일 중국과 남은 예선을 치른다. 챔피언십 예선 각 조 1위 11팀과 2위 중 상위 4팀, 그리고 개최국 우즈베키스탄까지 총 16팀이 내년 10월 개최되는 본선에 참가할 자격을 부여 받는다. 본선에서 상위 4팀에게는 2021년 개최될 FIFA U-20 월드컵 출전 티켓이 주어진다.

장한민, 권민재, 오현규가 공격을, 권혁규, 이강희, 최세윤이 중원을 책임졌다. 그리고 조현택, 이진용, 최원창이 수비라인에 배치됐고, 골문은 조성빈이 지켰다.

첫 골은 전반 24분에 나왔다. 권혁규의 낮은 크로스가 수비수 발 맞고 골로 연결된 것. 첫 골이 들어가고 숨통이 트이자 골 폭죽이 이어졌다. 전반 26분 권민재가 측면에서 강력한 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그리고 전반 34분에는 오현규, 2분 뒤에는 최세윤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또한, 전반 39분에는 권혁규, 전반 45분에는 장한민이 골을 기록했고, 전반전에만 6점을 쏟아냈다.

자비란 없었다. 후반전에도 득점 행렬을 이어갔다.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희가 헤더 슛으로 1점을 더 추가했다. 또한, 후반 14분에는 권민재가 상대 골키퍼를 속이는 감각적인 슛으로 골을 기록했다. 교체 선수까지 골 맛을 봤다. 후반 교체 투입된 안재준은 후반 14분 권민재의 패스를 이어받아 골을 넣었다. 후반 33분에는 기어코 10점 차를 만들었다. 안재준의 크로스를 최세윤이 헤더 슛으로 마무리했다.

여기서 멈추지 않은 대표팀은 후반 38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 김상준까지 헤더 슛으로 싱가포르의 골 망을 흔들었고, 결국 경기는 11점 차 대승을 막을 내렸다.

[경기결과]

대한민국(9) : 자책골(전24), 권민재(전26, 후14), 오현규(전34), 최세윤(전36,후33), 권혁규(전39), 장한민(전45), 이강희(후2), 안재준(후14), 김상준(후38)

싱가포르(0) : -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