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아쉬운 골대 강타’ 이관표, “1차전 결과 충분히 만족한다”

[인터풋볼=대전] 정지훈 기자= 골대 강타가 아쉬웠다. 대전 코레일의 측면 미드필더 이관표가 골대를 맞춘 슈팅에 아쉬움을 표현했지만 1차전 결과에 대해서는 충분히 만족한다고 했다.

수원 삼성과 대전 코레일FC(내셔널리그, 3부)는 6일 오후 7시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우승컵의 주인은 2차전에서 결정되게 됐다.

당초 예상은 수원 삼성의 압도적인 우위였다. FA컵에서만 총 8회 결승 진출해 4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수원의 압승을 예상하는 전문가들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K리그1과 내셔널리그의 수준 차이도 분명히 있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랐다. 타가트, 전세진, 김민우를 선봉으로 내세운 수원이 경기의 주도권을 잡기는 했지만 경기 초반 전세진의 날카로운 슈팅을 제외하고는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대전 코레일의 역습에 고전했다. 전반 42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관표가 중앙으로 침투해 왼발로 날카롭게 감았지만 골대를 강타했고, 수원 입장에서는 가슴이 철렁한 장면이었다.

경기 후 이관표는 “슈팅이 골대를 맞았을 때 아쉬웠다. 골이 들어갔으면 경기가 더 잘 풀렸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2차전에서는 반드시 골을 넣겠다”며 득점을 약속했다.

대전 코레일의 김승희 감독은 이관표의 아쉬운 장면을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김승희 감독은 “이관표가 리그에서도 극적인 시간에 골대를 맞춰 비긴 적이 있었다. 그러나 다음 경기는 항상 이겼다. 다음 경기 승리의 예감으로 작용될 것이다”며 승리를 예감했다.

이제 승부는 2차전에서 결정된다. 대전 코레일은 이번 결승전을 치르기 전까지 수원과 3번 만나 모두 승리하며 수원에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1차전에서도 패배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감은 더욱 높아졌다.

이에 대해 이관표는 “1차전 결과는 충분히 만족한다. 지지 않은 것은 준비한대로 잘됐다. 2차전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