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현장리뷰] ‘최다 우승팀’ 수원, ‘3부’ 대전 코레일과 0-0 무...승부는 2차전으로

[인터풋볼=대전] 정지훈 기자= 예상과는 완전히 달랐다. FA컵 최다 우승 팀이자, K리그 최고 명문 클럽이라 불리는 수원 삼성이 ‘3부’ 대전 코레일을 상대로 득점을 만들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 삼성은 6일 오후 7시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전에서 대전 코레일FC(내셔널리그, 3부)과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우승컵의 주인은 2차전에서 결정되게 됐다.

[전반전] 주도권 잡은 수원, 역습으로 맞선 대전 코레일

양 팀 모두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대전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골키퍼 임형근을 비롯해 김태은, 장원석, 여인혁, 김상균, 김정주, 김경연, 지경득, 이경민, 이관표, 조석재를 선발로 투입했다. 원정팀 수원은 3-4-3 포메이션이었다. 전세진, 타가트, 김민우가 공격진에서 호흡을 맞췄고, 중원은 홍철, 최성근, 이종성, 구대영이 구축했다. 3백은 고명석, 민상기, 구자룡이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노동건이 꼈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수원이 잡았다. 전반 4분 김민우의 패스를 받은 전세진이 위협적인 터닝 슈팅을 시도했지만 임형근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대전도 빠른 역습으로 반격했다. 전반 5분에는 조석재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무산됐다. 대전이 이른 시간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전반 8분 김상균이 부상으로 빠지고 강태욱이 투입됐다.

수원이 연달아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2분 이종성의 패스를 받은 홍철이 측면을 침투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게 벗어났다. 이어 전반 28분에는 홍철의 코너킥을 문전에 있던 고명석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수원이 계속해서 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37분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타가트가 헤더로 가져갔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위기를 넘긴 대전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42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관표가 중앙으로 침투해 왼발로 날카롭게 감았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결국 전반은 0-0으로 끝이 났다.

[후반전] 염기훈-한의권 투입한 수원, 그러나 무승부

수원이 후반 시작과 함께 전세진을 빼고 염기훈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고, 찬스를 잡았다. 후반 1분 김민우가 열여준 패스를 홍철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결했고, 타가트가 결정적인 찬스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이후 수원은 후반 10분 최성근을 대신해 안토니스를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수원이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4분 안토니스의 로빙 패스를 타가트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살짝 높이 떴다. 양 팀 모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대전 코레일은 후반 16분 황인혁을 투입했고, 수원은 후반 24분 타가트를 대신해 한의권을 투입했다.

대전 코레일이 교체 카드 한 장을 더 썼다. 후반 27분 이근원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이후 수원이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하며 찬스를 만들었지만 무위에 그쳤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