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백승호 대신 주세종 발탁한 이유, “전술적으로 필요한 선수”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손흥민, 황의조 등 핵심 선수들이 모두 발탁되며 큰 변화는 없었다. 그러나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서는 변화가 있었고, 백승호 대신 주세종이 발탁됐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전술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FIFA랭킹 37위)은 4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다가오는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전과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뛸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벤투호는 11월 14일 레바논을 상대한 뒤 19일 아부다비에서 브라질전을 치른다.

11월 A매치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하는 벤투 감독은 “다음 상대인 레바논이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분석을 했다. 다만 상대를 볼 때 FIFA 랭킹보다는 상대의 장단점을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의 스타일과 철학을 고려해서 상대의 약점을 공략해야 한다. 이번 원정에서 잘 준비해서 최대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 브라질전에 대해서 말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레바논전을 치른 후 경기를 분석해야 한다. 이후에 연구를 하고, 분석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명단에는 골키퍼 3명, 수비수 8명, 미드필더 10명, 공격수 2명으로 총 23명이 선발됐다. 골키퍼에는 김승규, 조현우, 구성윤이 그대로 포함됐다. 수비수로는 김영권, 김민재, 박지수, 권경원, 홍철, 이용, 김진수, 김문환 등이 이름을 올렸다. 미드필더로는 손흥민을 비롯해 정우영, 황인범, 이강인, 권창훈, 이재성, 남태희, 황희찬, 나상호가 뽑혔다. 공격수 자리에는 황의조, 김신욱이 선발됐다.

앞서 벤투 감독은 23명 이상의 선수를 여유롭게 발탁했는데 이번에는 딱 23명만 발탁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23명만 소집한 것에 특별한 이유는 없다. 이번에는 23명만 선발했다. 매 순간마다 상황이 다를 수 있다. A매치 직전에 K리그 경기도 없고, 여유가 있다. 여러 가지를 감안해 23명만 소집해도 괜찮다고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큰 변화는 없었다. 단 한 자리만 빼고. 바로 미드필더였다. 벤투 감독은 수비형 미드필더 백승호와 공격형 미드필더 이동경을 제외하고,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주세종을 대신 발탁했다.

이유는 분명했다. 레바논을 분석하면서 주세종이 더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 이재익, 이동경 모두 전술적인 이유로 제외를 했다. 주세종 같은 경우에는 백승호 선수의 자리를 대신할 수 있는 선수다. 기술적으로, 전술적으로 고려를 했다. 중요한 레바논전을 염두에 두고 상대를 분석했고, 전략적으로 주세종을 발탁했다. 우리가 잘 아는 선수고, 우리가 필요로 하는 선수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 2019년 11월 A매치 소집명단(레바논 / 브라질)

GK(3): 조현우(대구FC), 김승규(울산현대),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DF(8):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 권경원, 이용, 김진수(이상 전북현대), 홍철(수원삼성), 김문환(부산아이파크)

MF(10): 남태희, 정우영(이상 알사드),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 이강인(발렌시아),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주세종(FC서울), 이재성(홀슈타인 킬),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나상호(FC도쿄)

FW(2): 황의조(지롱댕 보르도), 김신욱(상하이선화)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