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女U-19 리뷰] ‘자책골 행운’ U-19 女대표팀, ‘10명’ 미얀마에 1-0 진땀승...북한과 4강 격돌
사진= 아시아축구연맹 제공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대한민국 19세 이하(U-19) 대표팀이 상대 골키퍼의 자책골에 힘입어 미얀마를 꺾고 4강에 올랐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U-19 대표팀은 3일 오후 6시(한국시간) 태국 촌부리에 위치한 IPE 스타디움서 열린 미얀마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여자챔피언십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일본에 이어 B조 2위로 4강에 올랐다. 4강에 오른 한국은 A조 1위 북한과 결승행 티켓을 두고 다툰다.

한국은 4-4-2 전술로 천가람, 이은영, 이정민, 정민영, 김혜정, 이덕주, 정유진, 구채현, 윤현지, 이현주를 선발 기용했다.

한국은 주도권과 함께 높은 점유율을 가져갔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이 가운데 전반 40분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현슬기가 페널티 킥을 얻어냈고, 파울은 한 미얀마 수비수가 퇴장 당하는 호재가 찾아왔다. 그러나 구채현의 페널티 킥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허정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추효주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골은 계속해서 터지지 않았다. 그리고 허정재 감독은 후반 12분 강지우 투입 승부수를 띄웠다. 또한, 후반 20분에는 김수진을 투입하며 공격을 더욱 강화했다.

한국은 강지우의 슛 등으로 파상공세를 했지만 번번히 골대를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0분 박스 정면 라인에서 프리킥 기회가 찾아왔지만, 강지우의 슛은 크로스바를 맞고 말았다.

기다리던 골은 후반 34분에서야 나왔다. 우측을 파고들며 시도한 이정민의 크로스가 골대로 향했고 상대 골키퍼의 손을 맞으면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아시아축구연맹은 이 골을 미얀마의 수 라트 나디의 자책골로 기록했다.

이 골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고, 결국 한국은 1잠 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승리로 경기를 마친 허정재호는 오는 6일 북한과 4강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