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래쉬포드 ‘황당 부상’, 무릎 세리머니 여파로 결장 전망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마커스 래쉬포드가 황당 부상으로 본머스전에 결장할 전망이다. 주중 첼시와의 경기에서 득점 후 무릎 세리머니를 펼친 탓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본머스를 상대로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맨유는 최근 3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중심에는 래쉬포드가 있다. 래쉬포드는 주중 첼시와의 카라바오컵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맨유의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다. 래쉬포드가 첼시전 득점 후 세리머니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것이다. 래쉬포드는 환상적인 프리킥을 터트린 후 무릎으로 미끌어지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영국 ‘데일리 메일’을 비롯한 다수 매체들은 2일, “래쉬포드가 세리머니 도중 부상을 입으며 본머스를 상대로 뛰지 못할 전망이다”고 예상했다. 맨유 입장에선 속이 타는 부상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