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그앙 ISSUE] ‘프랑스에 한글이 펄럭‘ 보르도, 한글 유니폼 폰트 공개(영상)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황의조의 소속팀 지롱댕 보르도가 ‘한글 유니폼’ 폰트를 공개했다.

보르도는 오는 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에 위치한 누오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낭트를 상대로 2019-20 시즌 프랑스 리그앙 12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10위 보르도와 2위 낭트의 맞대결이다.

경기에 앞서 보르도는 뜻깊은 행사를 준비했다. 선수단 전원이 입을 유니폼에 한글을 새긴 것이다. 보르도 관계자는 ‘인터풋볼’을 통해 “선수단 모두 한글과 알파벳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다”고 밝혔다.

킥오프 시각까지 조정한 보르도다. 보르도는 프랑스 리그앙 사무국에 한국 시간으로 밤 11시에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사전 허가를 받았다. 한국 팬들을 위한 화끈한 팬서비스다.

황의조는 지난 디종전 이후 “한글 유니폼을 입는다면 저에게 감사한 일이다. 한국에 계신 팬들에게 좋은 추억이 되길 바란다. 많은 시청이 예상되는 만큼 꼭 홈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폰트 디자인에도 관심이 쏠린다. 종종 서양에서 한글을 사용한 사례를 보면 시대에 뒤떨어지는 폰트를 쓰곤 했다. 그러나 보르도가 택한 디자인은 비교적 트렌디하다. 보르도는 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낭트전에 우리 선수단이 입을 유니폼”이라면서 “한정판 100벌만 판매될 예정”이라고 한글 유니폼 디자인을 공개했다.

또한 보르도는 이번 낭트전에 맞춰 국내 단체 응원을 기획했다. 보르도 구단과 아마추어 축구 문화를 선도하는 ‘고알레’가 협업한 단체관람 행사다. 응원은 경기가 열리는 3일 저녁 9시 30분부터 고알레 플래그쉽(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167)에서 시작된다. 고알레 측은 당초 80명 만 초대할 계획이었으나 신청이 늘어나 규모를 확장했다. 황의조가 한글 유니폼, 한국 팬들의 단체 응원에 힘입어 시즌 3호골 사냥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보르도 홈페이지, 고알레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