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꼭 봐야하는' 파브레가스 딸 미모, 20살에 성숙미 폭발

[인터풋볼] 취재팀 = 아스널과 첼시에서 활약했던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의붓딸이 20살이 된 기념으로 생일 파티를 벌였다. 

파브레가스의 의붓 딸 마리아 타크투르는 어릴 때부터 완성된 미모로 주목받았다. 파브레가스의 부인 다니엘라 세만을 꼭 빼다 닮았다. 

마리아도 어느덧 성인이 됐고, 파티를 열어 자신의 20살을 축하했다. 생일 파티보다 더 주목받았던 것은 마리아의 환상적인 미모와 더해진 성숙미였다.

사진=마리아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