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조 3위 된 김정수 감독, “칠레전에 100% 쏟겠다” 다짐
사진= 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프랑스에 완패를 당하며 조 3위로 추락한 대한민국 17세 이하(U-17) 대표팀의 김정수 감독이 칠레전 승리를 다짐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7 대표팀은 31일 새벽 5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다 세리냐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3으로 패했다.

C조 3위로 추락했다. 이어진 경기에서 칠레가 아이티에 4-2로 승리를 거뒀고, 한국은 득실차에 의해 2위 자리를 칠레에 내줬다.

이제 16강 진출을 위해서 칠레전 승리가 필요하다. 프랑스전을 마친 김정수 감독은 “경기 막판 정상빈의 득점은 그나마 수확이다. 단지 득점 뿐 아니라 경기 후반 공격이 살아나서 다행이다”라면서 “일단, 선수 회복에 집중하겠다.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기 때문에 칠레전에서는 우리가 가진 100%를 모두 쏟아 승리하겠다”라고 칠레전 출사표를 던졌다.

상대 칠레에 대해서는 “좋은 팀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칠레팀을 이끄는 감독님과 올해 봄 핀란드에서 열린 UEFA U-16 국제친선대회에서 맞붙은 적이 있다. 선수는 다르지만 경기 스타일이 우리랑 많이 비슷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전했다.

16강 운명을 가를 칠레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는 오는 11월 3일 새벽 5시에 열린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