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17 WC 첫 승' 김정수 감독, "전체적으로 만족, 후반전에 체력 떨어져 힘들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아이티를 꺾고 17세 이하 월드컵 조별리그 첫 승을 거둔 김정수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7 대표팀은 28일 오전 8시(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 세히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에서 아이티를 상대로 2-1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아이티에 주도권을 잡았고, 전반 26분 엄지성이 프리킥을 골로 연결하며 리드를 가져갔다.

이어 전반 40분에는 최민서가 오재혁의 패스를 이어받아 승기를 잡았다. 비록 후반 29분 이태석이 퇴장 당하고 후반 43분 칼 프레드 세인트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1골 리드를 지켜낸 끝에 김정수호는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에서 승리한 김정수 감독은 “우리가 준비한대로 경기를 진행해서 승리한 것 같다. 경기 막판 불필요한 실수와 경고누적에 의한 퇴장으로 경기가 힘들게 진행됐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만족한다”라면서 “전반전에는 어린선수들이 심리적으로 불안할 수도 있어서 실수를 줄이기 위해 경기 전술을 단순하게 가져간것이 주효했다. 전반전은 거의 원하는대로 경기가 풀렸다. 후반전에는 체력이 떨어지다보니 조금 힘들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수훈 선수에 대한 질문에 “모든 선수들이 잘했지만 굳이 꼽는다면 최민서 선수다. 전방에서 잘 버텨줬고 득점까지 올려서 고맙다”라고 추가골을 기록한 최민서를 칭찬했다.

끝으로 “월요일 아침 출근길에 승리 소식을 전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티전을 승리로 마친 김정수호는 오는 31일 새벽 5시 프랑스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