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분석 승부예측
[스포터 프리뷰] '동상이몽' 전북-서울, 목표는 다르지만 승리가 꼭 필요하다

[인터풋볼] 목표는 다르지만 '승리'가 반드시 필요한 두 팀이 만났다. 우승 희망을 이어 가고자 하는 전북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위해 3위를 수성해야 하는 서울이 맞대결을 펼친다.

전북 현대와 FC서울이 26일 오후 4시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하나원큐K리그1 2019' 35라운드를 치른다. 전북은 올 시즌 20승 11무 3패로 리그 2위(승점 71)에 올라있다.서울은 15승 9무 10패로 리그 3위(승점 54)에 랭크 되어있다.

전북은 최근 5시즌 간 무려 4차례 우승컵을 거머쥔 강팀이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스플릿 라운드 이전 조기 우승을 확정 지으며 '절대 1강'임을 입증했다. 하지만 올 시즌 전북은 울산과 불꽃 튀는 우승 레이스를 펼치며 시즌 막판까지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1위 울산과 승점 1점 차에 불과한 만큼 남은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한다. 한편, 전북은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였던 지난 포항전에서 문선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3-0 대승을 거두며 기세가 올랐다.

원정팀 서울 역시 승리가 매우 중요하다. 서울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이 걸린 3위 수성이 최우선 목표다. 현재 4위 대구(승점 54)부터 6위 포항(승점 48)까지 호시탐탐 3위 진입을 노리고 있다. 승점 차이가 크지 않은 만큼 서울이 남은 4경기에서 삐끗한다면 얼마든지 역전이 가능하다. 특히, 서울은 지난 강원과의 경기에서종료 직전 이현식에게 실점하며 역전패했다. 최근 5경기 1승 1무 3패로 부진에 빠져 있는 만큼 다가오는 경기에서 반전이 필요하다.

양 팀의 경기는 '에이스'들 간의 맞대결에 관심이 집중된다. 전북의 에이스는 단연 문선민이다. 지난 34라운드 포항전에서 환상적인 돌파로 수비를 무너뜨리며 골 맛을 봤다. 문선민은 이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국내 선수가 한 시즌에 10골-10도움을 기록한 것은 2011년 이동국(16골-15도움) 이후 처음이다. K리그1도움 단독 1위까지 치고 올라선 문선민은 엄청난 활약으로 올 시즌 MVP후보로 급부상했다.

이에 맞선 서울은 박주영이 핵심 선수로 꼽힌다. 박주영은 올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10골 7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최다 득점과 최다 도움을 기록 중이다. 팀 내 득점 공동 1위 페시치가 주춤한 가운데 홀로 고군분투하며 공격을 이끌고 있다. 특히 다가오는 전북전에서 주축 미드필더 주세종(경고 2회 퇴장)과 알리바예프(누적 경고 3회)가 징계로 경기에 나설 수 없다. 전력에 공백이 생긴 만큼 박주영의 해결사 본능이 필요하다.

두 팀의 경기에서는 홈 팀 전북의 승리가 예상된다. 스포츠 적중게임문화를 선도하는 '스포라이브(SPOLIVE)'에 따르면 전북은 최근 서울을 상대로 6연승을 달리며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울 입장에서는 중원에 전력 누수가 생겨 더욱 힘든 경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전북은 홈에서 후반 초반 득점율이 상당히 높은 반면 서울은 원정에서 해당 시간대 실점율이 높다. 전북이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서울을 강하게 압박해 득점한다면 승리를 따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1기' 오종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